고래회충 처음 발견한 학생 "삼치구이에 실 같은게…"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6-25 19:43
급식에서 고래회충을 발견한 여학생이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1일 인천시 계양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급식으로 나온 삼치구이에서 고래회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인천시교육청에 접수됐다.

25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학교 한 학생은 "(친구들하고) 징그럽다고 욕하고 학교 밥 못 먹겠다고 앞으로 도시락 싸 와서 다닐 거라고 하고 있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특히 학생과 학부모들은 SNS를 통해 고래회충이 나온 사진을 올리며 불만을 표현했다. 

고래회충에 감염된 생선을 먹으면 2~4시간이 지난 후 식은땀, 복통 등 증상이 나타난다. 다만 열에 약해 60도 이상에서 1분 이상 익히면 박멸되기는 한다.
 

[사진=KBS]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