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불황에 여름휴가도 못간다"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6-25 10:47
㈜C&I 소비자연구소, 여름휴가 의향 조사 결과 발표

지난 15일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스마튼폰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개장한 대천해수욕장은 오는 8월 18일까지 운영된다. [연합뉴스]


갈수록 체감경기가 낮아지면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도 한숨쉬는 국민이 늘어가고 있다. 휴가철 여행을 계획하지 않은 이유 중 경제적 부담이 1위로 꼽히기 때문이다.

25일 ㈜C&I 소비자연구소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19~6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휴가계획을 세운 경우는 19.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이른 감이 있어 휴가 갈 생각은 있으나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경우는 60%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올해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경우는 20%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가장 큰 이유가 경제적인 부담이다. 휴가를 가지 않는 이유 가운데 42.3% 수준으로 가장 높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휴가 비용은 50만원 수준이 53.7%로 가장 많았다. 

휴가 중 피해는 단연 바가지 요금이 1위로 꼽혔다. 무려 43.8%에 달할 정도다.

휴가와 관련, 경제적인 부분을 고려하는 경우가 높은 데는 전반적으로 체감 경기가 낮아 소비 욕구가 늘어나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실제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5월 기준 생활형편CSI(소비자태도지수)는 기준점인 100보다도 낮은 91에 그친 수준이다. 현재경기판단CSI는 69 수준으로 하락했다. 생활형편전망CSI도 92 정도에 그친다.

소득 향상에 대한 기대감이 낮다보니 여가활동이나 휴가에 나서기에 꺼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한 경제학자는 "소득주도성장이 효과를 발휘했다면, 국민들의 소비생활도 너 나아져야 할 것"이라며 "금융비용 증가, 공공요금 인상, 불경기에 따른 더딘 소득 향상 등 요인으로 체감 경기가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