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용 아쿠아슈즈, 미끄럼 저항성 검사해보니…디스커버리 꼴찌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6-24 16:06
젖은면에선 레노마·마른면에선 나이키 '우수'
아동용 아쿠아슈즈 9개 제품 미끄럼 저항성을 검증한 결과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제품이 젖은 상태에서 가장 잘 미끄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밸롭 제품의 경우 미끄럼 저항성 면에선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물질이 초과 검출돼 자발적 리콜을 시행하기로 했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아쿠아슈즈 9개 브랜드 9개 제품의 품질시험, 안정성 등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비교 대상은 배럴(18_BPA_02), 밸롭(MIFSA002 SB210), 레노마(RO-RS18001), 아디다스(CM7645), 아레나(AUAAJ63), 노스페이스(NS96J10B), 나이키(943758 402), 헤드(KF5AM18892),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DKSH818 31-1) 등이다.

아쿠아슈즈의 기본 성능인 미끄럼 저항성은 제품 간에 차이를 보였다. 바닥면이 젖은 상태에서 가장 덜 미끄러지는 제품은 배럴과 밸롭, 레노마 제품으로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어 ‘우수’ 등급을 받은 제품은 아디다스, 아레나, 노스페이스, 나이키, 헤드 제품이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제품은 ‘양호’ 판정을 받아 꼴찌를 기록했다.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김연화 회장(왼쪽) 등이 인기있는 9개 브랜드 9개 제품의 '아동용 아쿠아슈즈' 품질 비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습식 상태에서 각을 주었을 때 미끄러지기 시작한 각도를 측정한 결과에선 레노마 제품의 성능이 가장 우수했다. 바닥면이 마른 상태에선 나이키 제품의 미끄럼 저항성이 가장 좋았다.

조사대상 9개 제품 중 밸롭 제품 겉면에 부착된 영문글자에서 디부틸프탈레이트(DBP) 총 함유량이 기준치(0.1%)를 넘긴 0.64%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DBP는 장기간 노출될 경우 생식계 독성과 호르몬 기능 간섭 우려가 있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해당 업체에 제품의 판매중지 등 업체의 자율적 시정을 권고했고, 사업체는 이를 수용해 자발적 리콜을 진행하기로 했다.

9개 제품 중 7개 제품은 품질표시가 관련 규정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스커버리와 노스페이스, 밸롭, 헤드는 ‘폴리에스터 100%’로 표기했으나 폴리우레탄도 9~10%가량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디스커버리와 노스페이스, 헤드 등 3개 브랜드 업체는 혼용률 표기 오류를 개선하기로 했다.

9개 제품의 평균 무게는 124.3g이다. 가장 가벼운 제품은 아디다스(79.2g), 가장 무거운 상품은 노스페이스(163.2g)였다. 제품 가격은 2만435원(헤드)에서 4만7530원(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까지 다양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