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FDA 여성용 비아그라 '바이리시' 판매 승인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6-22 19:06
"안전 확신 없어" 비판도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이 여성의 성욕 감퇴 치료 신약 판매를 21일(현지시간) 승인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바이리시(Vyleesi) 혹은 브레멜라노타이드(bremelanotide)로 알려진 신약은 성욕 감퇴로 고민인 폐경 전 여성들을 위한 약이다.

필요에 따라 자가 투여할 수 있는 주사제 형태로 돼 있다. 약품 개발사인 AMAG 파머수티컬스는 예상되는 성행위 45분 전에 투약할 것을 권했다.

힐턴 조프 FDA 약물평가연구센터 뼈·생식·비뇨기 제품부문 책임자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성욕이 저하되어 고민인 여성이 있다"며 "이들에게 또 다른 치료 옵션이 생긴 것"이라고 판매허가의 의미를 부여했다.

AMAG 파머수티컬스의 줄리 크롭 최고약제책임자는 이 약이 신경계 흥분을 증진하고 억제력을 줄임으로써, 성적 반응에 관여하는 주요 뇌 수용체를 활성화하는 합성 호르몬이라고 설명했다.

이 약이 여성의 후천적 성욕저하장애(HSDD) 치료 목적으로 만들어졌지만, FDA는 구체적인 약리작용 메커니즘은 분명하지 않다고 인정했다.

성욕 저하를 약물로 치료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인지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성욕 저하가 스트레스를 포함한 다양한 심리적, 생리적 요인과 외부의 변수가 결합해 나타나는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 여성 건강 옹호자들은 FDA가 신약을 면밀히 조사하기 위한 자문 위원회를 소집하지 않았다는 점을 주목했다.

그러면서 승인 전에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이애나 주커먼 국립보건연구센터 소장은 FDA의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안전과 관련된 장기적인 정보에 접근할 수 없기 때문에 국민이 그 약의 안전에 대해 확신을 가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국여성건강네트워크의 신시아 피어슨 전무 역시 "이 약이 안전하고 효과적인지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앞서 FDA는 2015년 최초의 '여성용 비아그라'인 애디(Addyi·화학명: 플리반세린)를 승인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