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현 의원 "교육 평준화 찬성...상산고만 80점은 불공정"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6-22 16:43

전북도 교육청이 전주 상산고등학교에 대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내린 20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상산고에 적막감이 맴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북도교육청의 전주 상산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취소는 부당하다고 전북 출신 국회의원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에 이어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입장을 밝혔다.

전북 익산 출신의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2일 기자와 통화에서 "교육 평준화는 찬성하지만, 전라북도교육청만 유독 다른 시·도에 비해 10점 높게 지정한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별히 상산고를 배제하기 위해 전북교육감이 책정을 한 것이라면 불공정하다"며 "교육은 공정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 교육부가 바로 잡는게 맞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 전 국회의장은 "전북 지역 학생들에게 상산고는 수십 년간 미래 인재의 산실로 자리매김해왔는데, 인재 육성의 길이 막힌다는 것에 우려가 크다"며 "전북교육청이 제시한 지표와 기준에 특정 학교를 탈락시키기 위한 임의적인 요소가 반영된 것은 아닌지, 원칙에서 벗어난 심의과정이 없었는지 충분히 검토해 상산고 문제가 합리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전북도교육청은 다른 시도와 달리 자사고 재지정 기준을 기준을 80점으로 높였다. 이번 평가에서 상산고는 80점에 0.39점 모자란 79.61점을 기록했다. 이에 교육부에서 동의하면 자사고 재지정은 취소된다.

상산고는 1979년 '수학의 정석'으로 유명한 홍성대 이사장이 인세로 세운 학교다. 1981년 1기생을 받기 시작했고, 2002년 김대중 정부가 "고교 평준화에 따른 교육의 획일성을 보완하겠다"며 자립형 사립고등학교(자사고)를 도입하면서 자사고로 지정됐다. 이후 2010년 지금의 자사고로 전환됐다.

한편, 교육부는 고교 입시를 앞둔 중3 학생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전북도교육청이 자사고 지정 취소 요청을 하면 다음달 안에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