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이도훈, '시진핑 방북' 앞두고 北에 대화 촉구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6-20 09:06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하루 앞둔 19일(현지시간), 한미 북핵 수석대표들이 한 목소리로 북한에 대화를 촉구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워싱턴DC의 싱크탱크 행사에서 나란히 기조강연에 나서 각각 유연한 접근과 황금 같은 기회를 놓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북한과 관련해 "(북미) 양측 모두 유연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지난 25년간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시도 했던 실패한 공식을 뒤로 하고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는 공식을 찾아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본부장 역시 “남북미 최고지도자들이 북핵 문제 해결을 이토록 집중적으로 다룬 적이 없고 남북미 3국 지도자 간 형성된 신뢰의 견고함도 과거에는 갖지 못한 중요한 자산”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북한이 호응해올 것을 재차 촉구했다.
 

[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