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시철도 2호선 8월 첫 삽…"도심 곳곳 30분대 연결"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6-19 11:00
역세권 중심 상권 형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광주도시철도 2호선 노선도. [제공=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전역을 순환선으로 연결하는 도시철도 2호선 공사가 오는 8월 말 착공한다. 도심 곳곳이 30분대로 연결될 전망이다.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는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 사업의 1단계 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이달 20일자로 관보에 고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연장 41.8㎞, 총사업비 2조1761억원으로 3단계로 나누어 추진된다. 1단계는 광주시청~광주역(17㎞), 2단계 광주역~광주시청(20㎞), 3단계 백운광장~효천(4.8㎞) 구간이다.

이번에 사업계획이 승인된 1단계 구간은 광주시청에서 월드컵경기장을 거쳐 광주역까지 이어진다. 2단계 구간은 광주역에서 전남대, 수원지구, 광주시청까지를 연결하며 1단계와 순환망을 이루게 된다. 3단계 구간은 백운광장에서 진월, 효천역을 잇는 지선이다.

무엇보다 지하 저심도로 계획돼 고가 경전철의 도시미관 저해 문제 등을 해소했다는 게 대광위 측 설명이다. 또 대부분의 정거장이 지하 1층에서 곧바로 열차 승·하차가 가능토록 설계됐다.

차량은 도시 여건을 고려해 곡선 주행과 소음에 유리한 고무차륜 형식의 경전철(K-AGT)이 무인운전 시스템으로 운행된다. 2량 1편성, 총 36편성(1단계 15편성·2단계 18편성·3단계 3편성)이며 열차 운행 간격은 순환선 기준으로 출․퇴근시 4분, 평시는 9분이다.

김희수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광주도시철도 2호선은 1호선과 함께 도심 곳곳을 30분대로 연결하고, 역세권 중심의 상권을 형성해 유동인구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