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전국 곳곳 돌풍·소나기 예고…미세먼지는 '보통'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6-18 21:00

소나기가 내린 18일 이른 아침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출근을 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수요일인 19일은 전국이 흐리거나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전까지 곳곳에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19일 중부는 대체로 흐리고 남부는 구름이 많겠다. 서울·경기, 강원영서, 충북북부는 새벽부터 낮 사이에, 남부내륙은 오후에 소나기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 영서 10∼40㎜, 강원 영동·충청 북부(충남 북부는 19일 새벽부터) 5∼20㎜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관측된다. 서울의 낮 기온은 26도, 강릉 27도, 충주 28도, 대전 29도 등을 나타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보통' 단계로 예보됐다. 다만 광주·부산·울산·경남 등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나쁨' 수준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서는 안개가 낄 수 있다.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상에서 0.5~2.5m로 일고, 남해상에서 최고 3.0m로 높게 일겠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