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기 들어간 한국당…대통령 1대1 회담 거듭 제안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6-17 22:17
나경원 "국회 정상화 협상 완전 결렬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17일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 원천 무효와 여권의 사과 전에는 6월 임시국회에 등원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다만 협상이 결렬된 것은 아니라고 밝혀 추가 협상 여지는 남겼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관련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원천무효로 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게 이날 의총의 결론"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실질적으로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가 있어야 국회 정상화의 출발이 이뤄지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향후 협상과 관련해 "지금 완전히 결렬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말해 추가 협상 가능성은 열어뒀다.

황교안 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영수회담 제안을 구실로 국회 파행의 책임을 떠넘겼다.

​황 대표는 의총에서 "대통령께서 해외 순방까지 갔다 오셨으니 어렵지 않은 일, 같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번 요청한다"면서 "정쟁으로서가 아니라 나라와 경제를 살리기 위해 드릴 말씀이 있다"고 거듭 회동을 촉구했다.

한국당이 이날 의총에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강경 노선'을 재천명하면서 당분간 국회 정상화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당내 의원 사이에서는 국회 정상화에 응할지를 놓고 찬·반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향후 협상 타결 여지는 남아 있다. 

아울러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도 주요 현안인 만큼 여야가 머리를 맞댈 여지는 있다. 그러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석열 후보자 지명을 놓고 '코드인사'라며 정면으로 반대하고 있어 극적으로 국회가 열리더라도 또다시 여야 격돌은 불가피해보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