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인공강우 실험..."구름, 비 만드는데 성공"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6-16 12:00
구름입자 수농도 3.8배, 구름 입자 크기 평균 25㎛..."구름 발달, 강우량 관측 확인"
인공강우 실험에 나선 정부가 구름을 발달시켜 비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4월 25일 전남 고흥·보성 주변에서 유‧무인기 협업을 통해 진행했던 인공강우 실험에 대해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이 분석한 결과, 구름씨 살포 후 큰 구름입자의 수농도는 3.8배, 평균 입자크기는 25㎛(마이크로미터)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실험대상 지역 상공에서는 구름과 강수 발달에 의해 약 10dBZ 정도의 레이더반사도 증가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dBZ는 레이더반사도 단위로, 1㎥ 내에 직경이 1㎜인 물방울이 1개일 때 0dBZ, 10개는 10dBZ, 100개는 20dBZ다.

특히 구름씨 살포 후 보성에서 강우감지, 광양에서 자연강수와 혼재된 0.5㎜ 강우량이 관측됐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실험은 유인기 외에도 무인기를 활용한 인공강우 가능성에 대한 검증으로, 향후 지속적인 다부처 협업 공동연구를 통해 기상관측‧예측, 가뭄 및 미세먼지 저감 등 관련 기술 연구개발‧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