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지방광역시서 1만3천여가구 일반 분양…10대건설사 물량 80% 차지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6-13 15:45
대구·대전·부산 위주로 분포…34%가량은 정비사업 물량

부산광역시 일대 전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달 지방광역시 일대에서 10대 건설사를 중심으로 1만3000여가구에 달하는 물량이 쏟아질 전망이다.

특히 공공택지에 비해 인프라가 탄탄한 도심 지역의 정비사업장 알짜 단지도 대거 선을 보여 청약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1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번 달 지방광역시에서는 총 19곳 아파트, 1만2997가구가 일반공급에 나선다. 이중 10대 건설사 분양 물량은 11곳, 1만421가구로 무려 80.2%를 차지한다.

이들 지역 가운데 부산과 대전 분양에서 예정된 분양은 모두 10대 건설사 물량이다. 또 대구는 9곳 가운데 6곳이 10대 건설사가 시공한다.

이들 물량 중에는 정비사업 비중도 높다. 총 19곳 사업장 가운데 6곳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물량으로 전체 34.2%인 4444가구를 차지한다. 이는 지난달 지방광역시에서 공급된 총 4508가구 가운데 정비사업 물량 27.5%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확실한 증가세다.

대구에서는 대림산업이 서구 내당동 청수주택재건축을 통해 총 902가구 규모의 'e편한세상 두류역'을 공급한다. 서구에서 8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로, 전용면적 59~84㎡, 일반분양분 676가구 규모로 이뤄진다. 또 GS건설은 대구 동구 신천동에서 전용 84㎡, 총 522가구 규모의 '신천센트럴자이'를 분양한다.

또 대우건설은 대전 중구 중촌동에 '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 820가구를 분양하고, 현대엔지니어링은 부산 사하구 괴정동에 총 1314가구 규모 '힐스테이트 사하역'을 공급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방광역시 구도심은 우수한 인프라에 비해 주택이 노후도가 심해 정비사업이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다"며 "이들 지역의 경우 새 아파트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가 높은 만큼, 분양도 성공적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10대 대형 건설사들은 서울 등 수도권 사업 노하우를 토대로 지방 정비사업 수주를 확대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