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노사, 두 번째 임단협 잠정합의안 도출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6-12 23:03

[사진=아주경제 DB]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전면파업 중단을 선언하고 처음 만난 자리에서 최종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데 성공했다.

12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밤 9시경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 대한 최종 잠정 합의안을 다시 도출했다.

이 회사 노사는 앞서 마련됐던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기초로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 채택했다. 이는 노사 관계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 아래, 신차 출시 및 생산안정성 확보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오는 14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이 찬성하면,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