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미정상 조속만남 촉구…트럼프 방한前 남북 만나야"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6-12 21:23
오슬로 연설 직후 질의응답서 밝혀…"만남과 그 시기 결정은 김정은 선택"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했다.

남북 정상 회동에 대해선 6월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수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 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며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과 관련해서도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에서 통보받았고 대체적 내용 역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 간 친서들은 교환되고 있다"며 "친서들이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