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폭행보' 양정철 "정치적 해석 부담스러워…내년 총선과 관계없어"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6-11 15:44
오거돈 부산시장 만나 "부산 발전 틀 만드는데 적극적 협력할 생각"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1일 지방정부 싱크탱크와 협약 체결을 이어가는 것과 관련, "정책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데 총선을 앞두고 정치로 해석하고 있어 부담스럽다. 내년 총선과 관계없다. 다른 정당도 정파를 초월해 경쟁하고 협력하자"고 밝혔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에서 부산연구원과 업무협약을 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지방자치단체 싱크탱크는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다. 민주당이 집권당인데 좋은 공약을 같이 만들자고 하면 하겠나. 요즘 어떤 세상인데, 야당의 정치적 공세에 무리한 측면이 있다"고 이렇게 말했다.

양 원장은 "부산 발전에 관해 우리 당이나 다른 당에서 이견 없이 대동소이한 것부터 같이 협력을 했으면 좋겠다"며 "민주연구원이 정책 네트워크 정책 협약을 체결하는 것을 정치적으로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민주연구원과 여의도연구소의 경우 박사급이 20명도 안 되지만 지방정부 연구원은 박사급만 40∼50명에 달한다"며 "민주연구원이 죽을 힘을 다해도 부산 발전에 관한 연구를 모두 다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양 원장은 부산연구원과의 업무협약에 앞서 부산시 접견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을 만나 "부산은 민주화와 산업화의 성지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지역주의 극복을 오 시장이 이뤄냈다"며 덕담을 건넸다.

양 원장은 "다른 지역 중에 특히 부산이 여러 가지 어렵고 꼬여있는 현안이 많다. 총선을 앞두고 정쟁으로 가지 말고 좋은 정책, 좋은 대안으로 함께 갔으면 한다. 필요하면 야당 싱크탱크와 부산연구원과 함께 부산 발전을 위한 틀을 만드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할 생각이다. 이런 행보를 정치적으로 보지 말아달라"며 부연 설명했다.

부산지역 민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그는 "민주주의를 향한 부산시민의 투쟁 성과로 오늘날 대한민국의 수준 높은 민주주의가 완성됐다"며 "부산의 산업화 성과가 부산경제의 도약으로 잘 이어질 수 있도록 부산연구원과 정책적으로 협력해서 부산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민주연구원이 먼저 제안해 협약을 체결하는 것은 참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치가 정파에 휩쓸리지 않고 시민과 함께 현장과 함께 호흡하는 방식으로 바뀌는 것이 아닌가 하는 기대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부산 발전에는 여도 야도 없다. 진보다 보수의 차이도 없다. 서로 손잡고 부산 발전과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협력하자"며 양 원장과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양 원장은 이날 오후에는 울산시를 방문해 송철호 울산시장을 만날 예정이다.

양 원장은 서울, 경기도, 경남도 등 전국 광역지자체 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하면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대선주자와도 면담하는 등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왼쪽 첫번째)이 11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이정호 부산발전연구원장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