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 벨기에 정부기관 건물에 투자하는 펀드 출시

이승재 기자입력 : 2019-06-10 17:14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제공]

한국투자신탁운용이 벨기에 정부기관인 건물관리청 본청에 투자하는 부동산펀드를 내놨다.

10일 한국투자신탁운용은 ‘한국투자벨기에코어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2호(파생형)’를 출시했다.

이 펀드는 건물 장기임차권에 투자한다. 장기임차권이란 부동산을 소유자처럼 사용하고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부동산을 직접 매입하는 경우 12.5%의 취득세를 납부해야 한다. 반면, 장기임차권에 투자하는 경우 2%의 취득세만 납부해 절세 효과를 노릴 수도 있다.

해당건물은 2030년 말까지 벨기에 정부기관인 건물관리청이 100% 임차하고 있다. 안정적인 배당 수익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또 매년 벨기에 물가지수인 '헬스 인덱스'에 따라 임대료가 인상돼 배당 확대도 기대할 수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벨기에 오피스 투자는 임대료가 물가상승률에 연동된다는 장점이 있다"며 "이를 통해 지속적인 임대료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