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정기예금 최고금리 연 2.7%… 기본금리 최고는 2.3%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6-08 01:10
6월 첫째 주 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중 가장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은 부산은행의 'My SUM(마이 썸) 정기예금'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를 보면, 'My SUM 정기예금'의 기본금리는 연 2.00%지만, 1000만원 이상 가입 등 6개 우대조건을 채우면 최고 연 2.70%의 금리를 제공한다.

최소 납입금액은 100만원이며 최대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부산은행의 모바일 뱅킹 앱인 'SUMBANK(썸뱅크)'에서만 개설 가능하다.

케이뱅크의 '주거래우대 정기예금'이 최고 연 2.50%의 금리를 제공하며 뒤를 이었다. 이 상품의 기본금리는 연 2.10%이며 가입 기간 동안 3개월 이상 급여통장으로 사용하고 케이뱅크 카드를 이용하면 우대조건이 충족된다.

이밖에 KEB하나은행의 '하나머니세상 정기예금'이 최고 연 2.45%, 대구은행의 '아이M예금'이 최고 연 2.41%를 제공한다. △경남은행의 '매직라이프정기예금' △수협은행의 'Sh평생주거래우대예금' △우리은행의 '위비SUPER주거래예금2(확정형)'는 각각 최고 연 2.40%의 금리를 적용한다.

기본금리가 가장 높은 상품은 광주은행의 '쏠쏠한마이쿨예금'과 전북은행의 'JB다이렉트예금통장'으로 연 2.3%의 금리를 제공한다. 별다른 우대조건이 없어 기본금리이자 최고금리다.

'쏠쏠한마이쿨예금'은 스마트폰에서만, 'JB다이렉트예금통장'은 PC 및 모바일뱅킹에서 가입할 수 있다. 두 상품 모두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며 쏠쏠한마이쿨예금'은 5000만원까지, 'JB다이렉트예금통장'은 10억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의 '카카오뱅크 정기예금'과 제주은행의 '사이버우대정기예금'이 연 2.20%의 기본금리를 제공하며 뒤를 이었다. '사이버우대정기예금'은 인터넷 및 모바일뱅킹뿐 아니라 텔레뱅킹으로도 가입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