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계적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 자랑스럽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26 12:14
"올해 한국영화 100주년...한류 문화 위상 한층 높아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대한민국 영화 역사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과 관련, "열두살 시절부터 꾸어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남긴 글을 통해 "봉준호 감독님의 제72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축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상작 '기생충'이 지난 1년 제작된 세계의 모든 영화 중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매우 영예로운 일"이라며 "우리 영화를 아끼는 국민들과 함께 수상을 마음껏 기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부터 배우와 스텝들, 각본과 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며 "기생충에 쏟은 많은 분들의 열정이 우리 영화에 대한 큰 자부심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봉준호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 아무렇지도 않아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이야기들이 참 대단하다"며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싶다"고 했다.

또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면서 "오늘 새벽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며 "다시 한번 수상을 축하한다"고 글을 마쳤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