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채용비리 수사 압박으로 극단적 선택"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5-25 19:39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친홍'인사로 알려진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25일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조 전 의원이 (자신이) 하지도 않은 채용 비리에 대한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이 바뀐 직후부터 지난 2년 동안 문정권은 내 경남지사 4년 4개월 뒷조사와 주변조사를 샅샅히 했다"며 "박근혜 전대통령에게 2012.12.대선에서 패하고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해 위장 정계 은퇴 선언까지 하더만 자신은 집권 하자마자 두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 주변 인물들은 모두 적폐로 몰아 구속 했고 같이 경쟁했던 나에 대해서도 샅샅히 주변을 털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때 십시 일반 지원했던 1000만원이상 후원자는 모조리 조사 해서 압박 했고 일부 중소기업 하는 분들은 폐업까지 하게 했다"며 "경남도 공직자들은 아직도 조사를 계속하고 있고 심지어 대법원에서 세번이나 승소한 진주의료원 폐업 과정 조사도 한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문재인 정권을 향해 계속 마음대로 해보라며, 자신과 연관된 기업과 공무원들이 모두 피해를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홍 전 대표는 "경남도에서 정무부지사,정무특보,경남개발공사 사장을 했던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다고 한다"며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된 정권의 사법기관은 국민이 신뢰하지 않으며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