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 재기 지원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5-24 13:14
올해 재기지원사업 인원 2만8000명으로 확대
정부가 폐업 소상공인 재기를 돕는 사업규모를 두배 이상 늘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를 지원하고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아주경제DB]


우선 폐업 예정이거나 이미 폐업한 소상공인의 신속한 폐업 및 재기를 위해 재기지원사업(재기컨설팅, 재기교육, 재창업 지원 등) 지원 규모를 확대한다. 재기지원사업 지원인원은 지난해 1만1675명에서 올해 2만8000명으로 두배 이상 확대했다.

또 컨설턴트 교육 등 ‘폐업지원 컨설턴트 양성사업’을 통해 폐업 컨설턴트의 역량을 강화해 재기지원사업의 효과성을 높여나간다.

전국 소상공인지원센터에 폐업지원 업무를 전담할 센터를 설치해 소상공인의 폐업과정과 사후관리도 일괄 지원한다.

올해 30개 센터를 우선 설치하고, 내년에 30개 센터를 추가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성실실패자 등이 재창업을 통해 재기할 수 있도록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제도’의 지원조건을 완화하고 보증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오는 7월 지원조건을 성실실패자‧법적채무종결기업에서 개인회생‧신용회복 중인 자로서 성실 상환중인 자와 채권소각기업으로 확대한다. 지원규모도 지난해 100억원에서 300억원으로 세배 늘린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