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울한 한국 경제…KDI 이어 금융연구원도 성장률 2.4%로 하향조정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23 16:02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4%로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4%로 하향 조정한 지 하루 만에 금융연구원도 전망치를 내려 올해 성장률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

23일 금융연구원은 23일 '2019년 수정 경제전망' 자료에서 "세계 교역량 감소와 이에 따른 설비투자 부진으로 올해 경제가 2.4%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수출과 국내투자 부진, 1분기 경제지표 악화 등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연구원은 지난해 11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제시한 후 6개월 만에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민간 소비지출 증가율은 작년 2.8%에서 올해 2.4%로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상반기 2.2%에서 하반기 2.6%로 완만한 증가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투자는 2015∼2017년 주거용 건물이 많이 늘어난 기저효과로 올해(-3.9%)는 작년(-4.0%)처럼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설비투자도 반도체 위주 대규모 설비투자가 일단락된 데다 올해 기업들이 투자를 미루면서 작년보다 0.4% 감소할 것으로 진단했다.

올해 연평균 원·달러 환율 전망치는 작년(1100원)보다 41원 오른 달러당 1141원으로 추정했다. 취업자 수는 월평균 전년 대비 14만명 증가하고 연간 실업률은 3.8%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금융연구원은 "정부 일자리 정책과 소득지원 정책이 고용상황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지만 인구 구조 변화, 제조업 부진, 건설업 경기 조정 등 영향으로 개선 속도가 완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의 파급효과, 외국인 관광객 회복 속도 등 불확실성도 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금융연구원이 전망한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다. 연구원은 "주택가격 안정세, 정부의 교육·통신비 관련 복지정책 강화 등이 물가상승압력을 제약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