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들 사이에서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이 인기인 이유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5-23 18:00
무선 헤드폰은 음악을 들을 때 쓴다. 최근에 헤드폰은 쓰고 있지만 음악을 듣지 않은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이게 무슨 말이냐고?

23일 업계에 따르면 소니·보스·젠하이저·오디오테크니카 등 오디오업체들은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적용된 이어폰이나 무선헤드폰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업계가 이 기술을 제품에 적용하는 것은 버스나 지하철, 시끄러운 카페 등처럼 외부 소음이 큰 곳에서도 음악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헤드폰 안팎에 위치한 센서가 주변 소음을 판단한 후 반대파를 내보내 소음을 상쇄하는 원리다. 항공기 조종사들의 청력 보호를 목표로 개발된 후 음향기기에 적용되기 시작했다. 

이 기술은 이어폰과 헤드폰 모두에 적용되지만 특히 헤드폰의 경우 두꺼운 이어패드가 귓바퀴를 둘러싸고 있어 소음 제거 효과가 극대화된다. 음악을 듣지 않더라도 일상생활 중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켜고 무선헤드폰을 쓰는 사람이 늘고 있는 이유다.
 

[사진=소니코리아 홈페이지]

특히 수험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 조금씩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가족들이 크게 말을 하거나 TV를 보면 공부를 하는 학생 입장에선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다. 이 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켜고 무선 헤드폰을 쓰면 소음이 최대 99.9%까지 차단돼 집중력이 높아진다. 

이 모씨는 "아이들이 집에서 공부할 때 시끄러울까봐 눈치를 보게 되는데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쓰면서 공부한 후로는 이 같은 불편함이 사라졌다"며 "집안 구성원 모두에게 평화가 찾아왔다"고 말했다.

노이즈 캔슬링 무선헤드폰은 어린아이들이 치과에 갈 때도 유용하다. 치과에 가면 드릴 소리 때문에 아이들이 지레 겁을 먹고 울음을 터트린다. 치료 과정이 순탄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치과 가기 전 노이즈 캔슬링 무선헤드폰을 씌워주면 불안함을 덜 느낀다.

또 남편의 코고는 소리 때문에 괴로운 아내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밤새 잠을 이루기 어려워 수면 장애를 앓고 있거나 아예 각방을 쓰는 부부도 있다.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쓰면 코골이 소리가 작게 들려 수면에 도움이 된다. 이밖에 KTX나 비행기에서 갓난아이가 소리를 지르고 울거나, 이웃의 반려견이 짖을 때 등 일상 생활에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아울러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은 청력 건강에 일조한다. 보다 낮은 볼륨으로 음악이나 동영상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어 난청을 줄여준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낮은 볼륨으로도 선명하게 들을 수 있는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착용을 권장하고 있는 이유다. 

업계 관계자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일상 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지면서 어떤 상황에 적용할 수 있을지 찾는 재미가 있다"며 "노이즈 캔슬링 기술이 적용된 무선헤드폰을 오디오 기기가 아니라 생활가전으로 봐도 무방할 정도"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