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울 강남 집값 바닥론 일축..."최근 안정세 여전해 대책 검토 안해"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5-22 15:42
"일부 단지 호가 오르고 저가 매물 소진되면서 나타난 일시 현상일 뿐" "대세 상승으로 이어지기 어려워 우려할 단계 아냐"

서울 강남구 '은마아파트' 전경. [사진=아주경제 DB]

정부가 22일 서울 강남권 중심의 집값 상승 조짐과 관련, "강남 또는 서울 전 지역의 시세 반등으로 보기 어렵다"며 "현 단계에서 특별한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최근 집값 상승 조짐은 잠실주공5단지, 은마 등 강남권 일부 인기 아파트 단지의 저가 매물이 일부 소진되면서 발생하는 일시적 현상일 뿐 주택시장 안정세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저점론'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일부 서울 강남권 주택 가격 상승이 서울 전체 시장 반등으로 직결되기는 무리라고 본다"며 "이들 단지의 저가 매물이 소화되는 과정에서 보이는 착시 현상일 뿐, 간헐적 거래가 대세 상승으로 이어질 만한 동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감정원 통계 등 지표상으로 살펴봐도 서울 아파트값은 여전히 하락세에 머무르고 있다. 일부 단지의 낙폭이 둔화되거나 호가가 조금 오를 수는 있겠지만, 주택시장은 전반적으로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아직은 특별히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논할 단계는 아니다. 강남권을 비롯해 서울 주택시장을 계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강남권 재건축 바로미터 격 단지들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등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최근 들어 과거 고점에 근접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강남권 핵심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이 꿈틀대는 기미를 보이자, 일각에서는 서울 아파트 값이 전반적으로 상승 반전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됐다. 통상적으로 강남 재건축이 주택시장의 선행 지표로 기능하는 경향을 보여온 데 따른 것이다.

또 정부의 강력한 규제, 대출 압박이 지속되면서 서울 핵심 지역 단지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높아지는 '옥석 가리기'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장기적 측면에서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수요층의 유입이 여전히 늘고 있다는 분석도 집값 상승세 반전을 내다본 이유이다.

하지만 국토교통부는 최근 서울 아파트 시장의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는 점을 들어 강남권 거래 증가를 일시적인 현상으로 진단했다. 강도 높은 규제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시장이 반등할 요인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