强달러시대 주목받는 '달러 ELS·적립보험'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22 05:00
원·달러 환율 급등 달러예금 1년새 약 10% 수익 올려 하반기 달러 강세 진정 전망···장기 분할투자 상품 '눈길'
# 사업가 A씨는 최근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쏠쏠한 재미를 봤다. 지난해 프라이빗뱅커(PB)의 조언을 듣고 달러예금에 투자한 1억원이 1년 만에 10% 가까이 올랐기 때문이다. 1200원 정도를 환율의 고점으로 보고 있지만 달러가 여전히 안전자산이라고 판단한 A씨는 담당 PB에게 달러 관련 상품으로 리밸런싱을 부탁할 예정이다.

원·달러 환율이 급등해 '재미'를 본 고액 자산가들이 새로운 금융 상품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 초까지만 하더라도 높은 금리와 환(換)차익을 얻을 수 있는 달러예금에 돈이 쏠렸다면, 이제는 달러 주가연계증권(ELS)이나 달러 보험 등을 눈여겨보고 있다.

지난해 5월만 하더라도 달러당 1100원을 밑돌던 원·달러 환율은 21일 1194.0원에 마감했다. 1년 사이 100원 가량 올랐다.

지난해 5월 21일 기준 현금 1억원을 달러예금에 넣었다면, 1년 외화정기예금 이율 2.257%에 환율 상승분이 더해져 세금을 제외하고 약 990만원의 수익이 생긴 셈이다.

미·중 무역분쟁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유럽 주요국가들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안전자산인 달러는 여전히 주목 받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환율이 단기간 급등해 조정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강달러 흐름이 장기화하기 힘든 상황에서 지금 달러예금에 가입하는 것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권아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달러화 강세가 두드러졌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강세 압력이 진정될 것"이라며 "하반기 원·달러 환율은 1090~1199원에서 움직이다가 연말에는 1140원 수준으로 내려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때문에 달러 실수요자나 일반 개인 투자자의 경우 시간을 둘 필요가 있다. 유학생 자녀를 둔 부모 등 실수요자의 경우 일단 필요한 금액의 10~20%만 매수하고 시차를 두고 분할매수하는 게 유리하다.

달러 관련 상품으로 눈길을 돌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달러 ELS는 원화 ELS와 같은 구조라도 상품 금리가 더 높다. 조기 상환과 만기 상환 시 원금과 이자가 달러로 지급돼 환율 변동에 상관없이 달러 자산으로 보유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달러 보험의 경우 일반적으로 5년, 7년 등으로 납부기간이 길고 매달 사들이기 때문에 고점 매입을 피할 수 있다.

조현수 우리은행 양재남금융센터 부지점장은 "현재 주가가 많이 조정된 상황이기 때문에 달러 ELS나, 매월 환전해서 자동으로 투자되는 달러 적립보험을 추천한다"며 "장기적으로 분할해서 투자되므로 환율에 대한 부담이 적고 향후 여러 요인을 고려할 때 본인 금융자산의 10% 정도는 달러로 가지고 있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