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향후 4년 평균 잠재성장률 2.5%로 하락 전망”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5-19 20:36

[자료=한경연 제공]


한국 경제의 향후 4년간 잠재성장률이 평균 2.5%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9일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 추정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향후 4년간(2019~2022년) 잠재성장률 평균이 2.5%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잠재성장률은 2.7%로 분석했다.

이후의 상황도 좋지 못하다. 연구원은 잠재성장률이 2023~2030년에는 2.3%로 낮아지고, 2030년대엔 1%대까지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잠재성장률 둔화 원인으로는 '공급부문의 생산성 저하'를 꼽았다.

연구원 측은 "지금껏 한국 경제의 성장을 이끈 원동력은 수요 측면보다는 공급 측면의 생산성 증대였다"며 "금융위기 이후 지속해서 공급부문 충격이 축소되면서 잠재성장률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만약 생산성 하락세가 급속도로 진행될 경우 잠재성장률은 제시한 결과보다 더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경연 이승석 부연구위원은 "잠재성장률의 큰 폭 하락에 대한 어두운 전망은 저성장·저물가 기조의 구조적인 고착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잠재성장률 회복을 위한 과제로는 ‘정책당국의 과감한 구조개혁 및 규제철폐’를 꼽았다.

이를 통해 공급부문의 생산성을 증대하고, 지속적인 혁신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기업들 역시 안정적 투자보다는 공격적 투자로 태세전환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