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활용한 혁신 서비스 나온다... 과기부, 의료‧금융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 개발 나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5-16 12:00
진료이력, 금융 관리부터 전기·가스·수도 요금 절감까지... 서비스 개발 위한 8개 컨소시엄 선정
개인정보를 적극 활용해 어려운 의학 정보를 쉽게 이해하거나, 금융 취약 계층도 손 쉽게 금융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의료‧금융‧유통‧에너지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본인정보(개인정보)를 활용한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8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기업이 본인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19년 총 97억원을 투자해 본인정보 활용지원 사업(이하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8년에는 금융‧통신 등 2개 분야에 대해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올해는 의료‧유통‧에너지 등으로 분야를 확장해 관련 서비스를 개발한다.

지난 2월부터 진행된 과제 공모에는 총 31개 컨소시엄이 참가했다. 평가를 거쳐 의료‧금융‧유통‧에너지‧기타 5개 분야에서 8개 컨소시엄을 선발했다.

강남 세브란스병원(의료)은 건강검진 및 처방전 데이터를 스마트폰 앱으로 내려받아 이를 다른 기업에게 제공해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개인 건강검진 결과 및 처방내역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NHN 페이코(금융)는 신용정보 등 금융 정보와 함께 구매내역, 결제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대학생, 직장인, 은퇴자 등에게 생애주기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를 개발한다. 상대적으로 신용정보가 빈약한 대학생, 사회초년생, 주부, 은퇴자 등도 원활한 금융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다음소프트와 세종시(에너지)는 가구별 에너지(상‧하수도, 전력, 가스 등) 사용량 데이터를 활용해 시간대별 모니터링, 시각화 분석, 누진제 적용 구간 알람 등 에너지 절감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거에는 월 단위 확인만 가능했던 에너지 사용량을 시간대별로 확인하고 다른 가구와 사용량을 비교해줌으로써 가구가 보다 효율적으로 에너지 이용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밖에 건강증진 코칭서비스(서울대병원), 소상공인 성장을 돕는 자금 플랫폼 서비스(한국기업데이터) 등의 개인정보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이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