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자중회, ‘5월 조찬강연회’ 개최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5-16 09:30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와 사단법인 자랑스러운 중소기업인 협의회(이하 자중회)는 1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임홍택 작가를 초청해 ‘90년대생들과 공존하며 일하는 방법’을 주제로 조찬강연회를 개최했다.

임 작가는 베스트셀러 ‘90년생이 온다’의 저자다. CJ그룹 신입사원 입문교육 및 CJ제일제당 브랜드 마케팅 담당자로 근무한 바 있다. 현재 정부기관과 기업체 등을 대상으로 세대별 소통법과 마케팅 방법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이날 강연에서 임 작가는 90년대생들과 이전 세대와 차이점,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관해 이야기하고 마지막으로 기성세대가 이들을 어떤 눈으로 바라봐야 하는지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임 작가는 “90년대생을 포함한 취업자의 75% 가량이 임금근로자이며, 이들 대부분이 중소기업에 일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결국 중소기업의 조직문화를 책임지는 담당자들이 기존 조직과 새로운 세대 간의 공존과 발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변하는 것은 ‘세대’가 아닌 ‘세상’”이라며 “새로운 세상에서 서로의 생각을 이해하고, 이에 맞는 새로운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자중회는 중소벤처기업부과 중기중앙회가 선정하는 ‘이달의 자랑스러운 중소기업인’ 수상자 110여명으로 이뤄진 사단법인이다. 회원 간 경영 노하우 공유, 중소기업인 역량강화, 모범기업인상 확산 및 중소기업 인식개선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날 조찬강연회에는 자중회 회원사 대표 및 인사담당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전경.[사진=중소기업중앙회]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