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트럼프, "수입차 관세 최대 6개월 연기"...뉴욕 증시 상승 다우지수 0.45%↑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5-16 05:54

[사진=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경제지표 부진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가 수입차 관세를 최대 6개월 보류할 수 있단 소식에 힘입어 상승세로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5.97포인트(0.45%) 오른 2만5648.02에 끝났다. S&P500지수는 16.55포인트(0.58%) 뛴 2850.96에, 나스닥지수는 87.65포인트(1.13%) 상승한 7822.15에 끝났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미국 상무성은 "4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2%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는 0.2% 증가였다. 4월 산업생산 역시 "전월 대비 0.5% 감소"하면서 "변화 없음"이란 전문가들의 기대치를 빗겨갔다.

중국도 비슷한 상황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4월 중국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8.6% 증가"에 비해선 여전히 부진한 수치다.

세계 경제의 중심축인 양국의 경제지표가 일제히 부진한 모습이 보이면서 시장은 하락세로 출발했다.

다만, 시장은 과거를 말해주는 경제지표 보단 앞으로의 상황에 초점을 맞추는 양상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를 최장 6개월까지 연기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장은 곧바로 상승세로 전환했다. 특히, GM, 포드 등 미국 주요 자동차 기업들의 주가가 각각 0.9%, 1.2% 오르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제프 크라베츠 US뱅크웰스매니지먼트 이사는 "오늘 시장의 움직임은 '투자자들이 무역관련 뉴스에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는지' 말해준다"며 "(미중 무역협상 관련)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분간 박스권에서 진동할 것(range-bound mode)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럽 주요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5.35포인트(0.76%) 오른 7296.95으로 끝났다. 독일 DAX지수는 107.95포인트(0.90%) 뛴 1만2099.57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 스톡스50은 21.40포인트(0.64%) 상승한 3385.78에, 프랑스 CAC40지수는 32.91포인트(0.62%) 올라간 5374.26에 각각 마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