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지역 토양 환경 개선에 자생 생물 활용된다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07 14:23
국립생물자원관-한국광해관리공단 업무협약 체결
광산지역 토양 환경 개선에 자생 생물이 활용될 전망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한국광해관리공단과 8일 원주시 한국광해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자생생물을 이용한 토양환경 개선 연구와 시범사업 추진 등 자연환경 복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양 기관은 광산지역 식물과 미생물을 살펴보고 토양환경 개선 효과가 우수한 생물종을 발굴해 생물학적 방법을 이용한 토양환경 개선 시범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업무협약에 따라 광산지역의 중금속 내성 및 저감 효과가 있는 생물종을 탐색하고 유용한 생물종을 발굴, 토양환경 연구 및 복원사업 등을 추진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국립생물자원관과 협업으로 생물종을 활용한 토양 복원사업 대상지를 관찰하고 사후관리 등의 역할을 맡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4월부터 중금속 오염 토양에서 중금속 내성 및 저감 효과가 있는 미생물과 식물을 탐색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광산지역 토양을 생물학적 방법으로 개선하는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토양정화 효율 향상을 위한 연구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자생생물의 활용방안 마련과 가치 확대뿐만 아니라 자연환경 복원을 위한 좋은 본보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국립생물자원관]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