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SNS 통해 연일 야당 비판...'페북정치' 명암은?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01 15:37
최근 개인 SNS 통해 야당 비판하는 '페북정치' 정치인 페북 활동, 여론 지지·비난 '양날의 검'
정치권에서 이른바 '페북정치'를 선보이는 정치인이 잇달아 등장하는 가운데 이에 대한 여론이 엇갈리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관이 대표적이다. 조 수석은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연일 야당을 비판하고 있다.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 수석보좌진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배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수석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987년 6월 항쟁 당시 사진과 2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장외집회 사진을 나란히 올리고 "일견 비슷해 보이는 풍경이지만 투쟁의 목표, 주체, 방법 등에 차이가 있다"고 적었다.

더불어 여야가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진을 놓고 여야 4당과 한국당이 물리적 충돌을 빚었던 지난달 26일 밤 국회법 제165·166조와 공직선거법 제19조, 형법 제136·141조 등을 소개하는 글을 올리며 야당에 대한 처벌을 암시하기도 했다. 민주당이 한국당 의원 18명을 해당 조항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직후였다.

이같은 정치인들의 페북정치를 두고 여야 간 대치 정국을 더욱 꼬이게 하는 등 갈등을 유발·심화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조 수석이 국회 충돌과 관련해 6일 연속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자 야당인 한국당은 거세게 반발했다. 여당 내에서도 청와대 참모가 오히려 여야 간 갈등을 증폭시킨다며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울러 페북정치가 정치인들의 '막말 행보'를 더욱 용이하게 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SNS가 활성화되며 정치인들이 언제 어디서든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표명, 대중의 관심과 주목을 받게 되자 거친 막말을 통한 노이즈마케팅도 불사하는 정치인의 수가 늘어났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연이은 정치인들의 막말 논란 중 상당수가 페북 등 SNS에서 발생했다. 대표적으로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족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페북정치가 정치인과 일반 시민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페북 게시글 및 댓글을 통해 일반 시민과 소통하고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가감 없이 전달할 수 있어 '소통정치'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조 수석만큼이나 활발한 페북정치를 펼치고 있는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역시 자신의 저서 서문에서 "내가 페이스북을 일기처럼 매일 쓰는 것은 국민과의 직접 소통하는 방법이기도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제도권 언론의 편향성 때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