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회담 마친 김정은, 오후 전용열차로 北 돌아갈 듯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4-26 11:27
예정된 현지 시찰 일정 취소하고 이른 귀국길 올라

[사진=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러 일정을 마치고 26일 오후 귀국 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26일 러시아 타스 통신은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26일 오후 3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2시)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이라며 "오후 3시에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에서 공식 환송 행사가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24일 러시아를 방문한 김 위원장은 이튿날인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한 뒤 이날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함께 러시아 태평양함대 2차대전 전몰수병 추모시설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현지 소식통들은 김 위원장이 예정됐던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코줴먀코 주지사가 주관하는 오찬에만 참석한 뒤 귀국 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귀국길 역시 전용 열차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