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파크, 1분기 가장 빨리 팔린 국산차는 '올 뉴 마티즈'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4-25 18:03

[사진=엠파크 제공 ]

중고차 매매단지 ‘엠파크’에서 지난 1분기 가장 빨리 팔린 국산차량은 한국GM의 ‘올 뉴 마티즈’로 나타났다.

25일 엠파크가 내놓은 판매 회전율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 뉴 마티즈의 판매 회전율이 30.2일로 가장 빨랐다. 판매 회전율은 중고차가 매매단지에 들어온 뒤 팔리기까지 걸리는 기간이다. 이어 소나타 뉴라이즈(33.8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36.5일), 아반떼 HD(36.5일) 순이다.

수입차 중에는 벤츠의 S클래스 모델이 24.2일로 1위를 기록했다.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27.1일)와 포드 익스플로러(30.5일)가 2, 3위를 차지했다.

김기탁 엠파크 단지운영팀 팀장은 “상위권에는 시장에 출시된 지 얼마 안된 신모델 차량들이 주로 이름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