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내년 총선 이겨 극우·보수의 차별과 혐오 깔끔하게 정리"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4-24 14:57
"文 표방 포용국가, 혐오 차별 없애고 소수자 권리 보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이겨서 지금 이른바 극우파, 보수파들이 하는 차별과 혐오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혐오와 차별문제 해소를 위한 토론회'에 참석, "우리는 정당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통합할 수 있는 정책을 늘 개발해 나가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그 정책을 통해서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 정당이 선거에서 지면 자기 역할을 못하고 끝나고 만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지금 전세계가 혐오와 차별로 많은 갈등을 겪고 있다. 지역갈등, 인종갈등, 얼마 전에는 테러까지 발생할 정도로 종교 갈등도 겪고 있다"며 "큰 전쟁은 없지만 이런 갈등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에 대비하는 대응 정책, 대응 능력은 크게 나아지지 못하고 있고, 인터넷이나 SNS가 발전하면서 훨씬 더 빠른 속도로 전파되고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표방하는 포용국가라는 것이 혐오와 차별을 없애고 모든 소수자의 권리를 다 보호할 수 있는 정책과 소통을 해나가는 과정"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당과 정부는 문제의식을 갖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