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상용화, 10년간 최대 33만명 일자리 생긴다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4-24 13:45
정부 5G 전략산업, 2026년까지 60만명 고용 창출 계획과 차이 나 한국노동연구원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에 좋은 기회"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향후 10년 간 관련 산업에서 최대 33만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4일 한국노동연구원 '고용영향평가 브리프' 보고서에 따르면 5G 기술 상용화로 유통업에서만 12만명의 일자리가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은 자동차업(1만5000명) 포함 8만2000명 이어 미디어(3만7000명), 헬스케어(3만1000명) 순이었다.

노동연구원은 5G 기술 상용화로 이용자가 늘어나면 관련 산업의 투자가 확대되고 이는 생산 증대와 고용 창출을 낳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5G 전략산업에서 2026년까지 60만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정부 목표에는 훨씬 못 미친다.

노동연구원은 "정부 목표와 차이가 나는 것은 분석 방법의 차이와 함께 파급 효과의 범위를 어디로 볼 것인가에서 비롯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5G 이동통신[자료=아주경제DB]

5G 상용화에 따른 기술 진보가 과거 2∼4G보다 빠를 것으로 가정할 경우 ICT(정보통신기술) 산업 내부에 초래할 고용 효과는 앞으로 10년 동안 4만3000명∼7만7000명으로 추정됐다.

노동연구원은 "5G 환경에 따른 서비스 제공 폭의 확대는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에 좋은 기회"라며 "5G 상용화는 통신 3사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구조인 만큼, 중소기업이 협력사로 참여하는 협력적 네트워크의 구축을 정부가 유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5G 기술 기반으로 진행되는 디지털 전환에서 장년층 등이 소외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직업훈련이나 직무 전환 교육훈련이 제공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