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등급차 저공해조치 신청' 두 달 만에 3만8869건 접수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4-24 11:26
정부와 추경예산 889억 원 편성…2만5천대 추가 지원

[사진= 연합뉴스]


서울시는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운행제한 대상이 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저공해조치 신청서를 접수한 두 달 간 총 3만8869대가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신청서를 낸 3만8869대 가운데 2.5톤 이상은 1만3649대, 2.5톤 미만은 2만5220대다. 저공해조치 내용별로는 매연저감장치 부착이 3만3393건, 조기폐차 4586건, 기타 890건이었다.

이와 별도로 2월부터 현재까지 1만8658대 차량이 매연저감장치(DPF) 부착, 조기폐차 같은 저공해조치를 완료했다. 서울시의 2019년도 저공해조치 계획물량 4만4000대의 43%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특별법 본격 시행에 앞서 서울에 등록된 5등급 차량 23만여 대 차주에게 우편물 등을 통해 운행제한 대상임을 안내하고 저공해조치 신청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해왔다. 또 서울시내 각종 게시판과 미디어보드, 전광판, 지하철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운행제한과 관련한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서울시는 배출가스 등급제를 기반으로 한 차량 운행제한이 처음 시행되는 제도이고 저공해조치 시 자부담이 일부 발생함에도 두 달 만에 4만 대 가까이 신청하는 등 시민들의 동참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정부와 함께 추가 2만5000대에 대한 추경예산을 편성해 신청 차량에 대한 저공해조치를 연내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현재 유예 중인 2.5톤 미만 5등급 차량까지 운행제한이 확대되고, 한양도성 내 16.7㎢ 녹색교통지역의 5등급 차량 운행제한도 새롭게 시범운영하는 만큼 저공해조치 신청이 크게 늘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서울시는 저공해조치 신청이 마감됐지만 추가적으로 서울시 홈페이지에 게재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저공해조치 희망지원서를 작성해서 제출하면 기존 신청자에 대한 지원을 우선 완료하고 추경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구아미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서울시는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과 함께 저공해조치를 희망하는 5등급 차량에 대한 저공해조치를 최대한 확대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시의 노력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이해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