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 김정은 전용열차, 곧 블라디 도착…막오른 '비핵화 우군 찾기'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24 15:2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전용 열차가 24일(현지시간) 오전 북러 국경을 지나 정상회담이 열리는 블라디보스토크 방향으로 향했다. 비핵화 국면에서 '우군'을 찾기 위한 북한의 여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 30분) 무렵 북러 접경 지역을 지나, 러시아 접경 역인 하산 역에 정차했다. 

기차에서 내린 김 위원장은 간단한 영접 행사를 하고 역 인근의 '김일성의 집' 박물관을 방문했다.

그러면서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이번 방문이 좋은 추억으로 가슴에 남길 바란다"고 환영의 뜻을 밝히자, 김 위원장은 "이번 방러가 마지막이 아닐 것이다. 이는 첫 번째 행보일 뿐이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다시 전용 열차에 탑승, 오전 11시 40분께 하산 역을 빠져나와 단선 철로를 따라 연해주 도시 우수리스크 방향으로 향했다. 열차는 우수리스크를 거쳐 최종 목적지인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한다. 

VL.ru 등 현지 언론들은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의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시간을 오후 4시~6시 사이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열차 이동 상황에 따라 도착 시각이 바뀔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후 기차역에서 러시아 측의 영접을 받은 뒤 곧바로 숙소로 예정된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내 호텔로 이동할 전망이다. 북러정상회담은 다음 날인 25일 루스키 섬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상회담은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2011년 8월 동부 시베리아 울란우데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이목이 쏠린다.

특히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불확실성이 커진 북미 협상에서 대미 협상력을 제고하기 위해 김 위원장이 우군 확보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에 북러정상회담 이후 양 정상이 쏟아낼 메시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와 북한의 접경 지역인 하산역에 도착해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김 위원장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 장관,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대사의 영접을 받았다. 2019.4.24 [러시아 연해주 주 정부 제공] 

북러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를 비롯해 경제협력에 대한 논의를 가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북한의 수행단의 윤곽이 드러난 데에 따른 외교가의 분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러시아 향발 소식을 전하면서 김평해(인사 담당)·오수용(경제 담당)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이 수행한다고 밝혔다. 

공개된 북측의 수행단 규모는 비교적 단출한 편이지만, 북미 교착국면 속 '제재 완화'의 돌파구를 찾겠다는 북한과 정치·경제적으로 동북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러시아의 의지가 읽힌다는 해석이다.

그러나 그간 북미, 북중 정상회담 등 김 위원장의 정상외교 현장을 지켜온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설주 여사는 호명되지 않아 외교가에서는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이에 북한 매체들이 수행단이 어디서 출발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아 이들이 평양이 아닌 다른 곳에서 출발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