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오토바이, 삼성SDI와 공유서비스용 배터리 개발 MOU 체결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4-23 09:53

대림오토바이는 22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삼성SDI 본사에서 전기이륜차 보급확대를 위해 삼성SDI와 배터리 개발 사업제휴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대림오토바이는 전기이륜차 시장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대림오토바이와 삼성SDI는 이번 MOU를 통해 전기이륜차용 배터리 개발과 국내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사업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정부에서는 심각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이륜차 5만대 보급 계획을 가지고 구매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전기이륜차는 배기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이 없는 친환경적 운송수단으로 유지보수비도 저렴하다. 하지만 운행시간이 짧고 외부에서 배터리 충전이 어려워 보급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대림오토바이는 전기이륜차를 편리하게 지속 운행할 수 있도록 전기이륜차용 배터리 개발 및 표준화,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구축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대림오토바이는 삼성SDI와 배터리를 개발하고 모든 전기이륜차에 호환될 수 있도록 시장 표준 제품으로 정부 관계부처에 제안할 계획이다. 배터리 규격 표준화가 되면 배터리 제작 원가를 절감하고 배터리를 쉽게 탈착하고 공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대림오토바이는 친환경 전기이륜차 저변 확대를 위해 정부 및 지자체와 공유배터리 스테이션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공유배터리 스테이션이 구축되면 전기이륜차 운전자들이 필요한 곳에서 완충된 배터리로 교체해 운행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공유배터리 스테이션 사업은 2020년 3분기 서울·경기지역에서 시범 운영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대림오토바이 배원복 대표이사(왼쪽)와 삼성SDI 전략마케팅실 김정욱 부사장(오른쪽)이 전기이륜차 공유 배터리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