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홍일 전 의원, 오늘 5·18 구묘역 임시 안장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4-22 19:28
반기문·황교안·손학규·김부겸 등 조문행렬 “민주화 위해 평생 헌신…고인의 뜻 이뤄지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에는 각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각계 인사들은 고초를 치르면서도 민주화 운동에 헌신한 고인에 대해 일제히 존경과 애도를 표했다.

22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김 전 의원이 건강이 악화돼 별세하신 것에 대해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며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한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직접 정부에서 모시고 많은 가르침을 받았다”며 “고인의 이루지 못한 뜻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빈소를 찾아 유가족에게 심심한 유로를 전했다. 그는 “평생 화합을 위해서 애쓰신 고인의 뜻을 잊지 않고 나라의 미래, 화합의 새 나라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깊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지도부도 조문했다. 손 대표는 “김 전 의원은 아버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민주화를 위해 군사 독재와 싸울 때 같이 싸우면서 일생을 힘썼다”며 “우리나라 정치와 정당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했는데 이제 천국에서 편안히 쉬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빈소를 찾아 “평소에 너무 고통스럽게 살다 가셨기 때문에 많은 애도가 필요하다”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살아온 고인의 뜻이 왜곡되지 않도록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태에 경종을 울리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아픔을 가능한 한 드러내지 않고, 정치 과정을 통해 문제를 풀려는 진지한 노력을 하신 분으로 기억한다”며 “시대의 고통을 혼자 지고 가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15~17대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전 의원은 민주화 운동의 후유증으로 파킨슨병을 얻어 투병해왔다. 지난 20일 향년 7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발인식은 23일 오전 6시 함세웅 신부 주관 장례미사 후 7시에 진행되며, 서울 원지동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광주 5·18 구묘역으로 곧바로 이동할 예정이다.

유가족은 김 전 의원을 광주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에 임시안장한 뒤 5‧18 국립묘지 이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 전 의원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고문을 당하고 3차 5·18 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심의위원회에서 5·18 관련자로 인정을 받아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 해당한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이 2006년 안상태 전 나라종금 사장으로부터 인사청탁 대가로 1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력이 있는 만큼 보훈처는 내부 심의 후 안장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실 1호에 마련된 김홍일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4.22. [임선영 인턴기자, lyricalsy@ajunews.com]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