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소식] 세종시청 로비서 '평양이 온다' 사진전 열린다

(세종) 김기완 기자입력 : 2019-04-22 05:01
국내·외 기자들이 찍은 평양시민 생활상 담은 사진 50점 전시

[사진=세종시 제공]

북한을 편견 없이 바라보고 남과 북이 서로를 알아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사진전을 개최한다.

세종특별자치시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세종지역회의와 공동으로 오늘 개막식을 시작으로 내달 3일까지 12일간 시청 1층 로비에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 '평양이 온다' 사진전을 연다.

국내와 북한·해외 언론사 기자들이 평양을 오고 가면서 찍은 '미지의 도시' 평양의 현재 모습, 평양 사람들의 일상 등에 관한 사진 50점이 전시된다.

세부 전시주제는 △자기 땅에 발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 △평양은 건설 중 △평양의 생활 등 4개로 정했다.

전시기간 중 매주 월·수·금 오후 2시부터 4시까지는 이북5도 세종사무소 허옥동 사무장의 설명으로 북한의 일상을 알아보는 사진 설명회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고희순 민주평통 세종지역회의 부의장은 "사진전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 기반을 조성하고 민족의 일원인 북한에 대한 열린 마음을 가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