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4차 남북정상회담 때 '트럼프 메시지' 김정은에 전달 가능성"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4-21 13:51

[사진 =연합뉴스 ]


청와대가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입장을 21일 확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미 CNN 방송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메시지를 전달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CNN은 19일(현지시간) 복수의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넬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며 "이 메시지에는 현재의 방침(course of action)에 중요한 내용과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고 전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