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건강악화로 1개월째 입원 치료 중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4-21 14:39
가족들, 김홍일 전 의원 별세 알리지 않기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이자 최근 별세한 김홍일 전 국회의원 모친인 이희호 여사가 건강 악화로 한 달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동교동계 인사들에 따르면 이 여사는 1개월 전께 건강 상태가 나빠져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VIP병동에 입원해 지금까지 머물고 있다.

이 여사는 올해 97세로 고령인데다 간암 등으로 인해 건강이 크게 악화돼 의사소통도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이 여사가 충격을 받을 것을 우려해 김 전 의원 별세 소식을 알리지 않을 예정이다.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이 여사 위중설에 대해 “고령자에게 올 수 있는 비상상태일 뿐”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이희호 여사가 2015년 8월 5일 방북길에 올기 위해 서울 김포공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