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예금금리 가장 높은 은행은 '케이뱅크'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4-20 09:37
정기적금은 우리은행
12개월 정기예금 금리가 가장 높은 은행은 케이뱅크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를 보면 저죽기간 12개월 기준 케이뱅크의 '코드K 정기예금' 금리는 세전 2.4%, 세후 이자율은 2.03%로 가장 높았다. 1000만원을 12개월간 예금해 놓는다면 세후 받는 이자는 20만3040원이다.

뒤이어 카카오뱅크의 '카카오뱅크 정기예금'이 세전 2.35%로 뒤를 이었다. 세후 이자율은 1.99%로 세후 받는 이자액은 19만8810원이다.

이어 전북은행의 'JB 다이렉트예금통장(만기일시지급식)'이 세전 2.30%, 세후 1.95%며 광주은행 '쏠쏠한마이쿨예금'(2.30%, 1.95%), 한국산업은행 'KDB Hi 정기예금' (2.25%, 1.90%) 순이다.

적금 중에서는 우리은행의 '스무살 우리 적금(정액·자유)'가 기본 2.50%의 금리를 제공한다. 세후는 2.12%며 매달 100만원씩 12개월 납입 시 수령 가능한 이자는 13만7475원이다. 다만 우대금리를 적용하면 최대 3.6%까지 받을 수 있다.

이어 같은 우리은행의 우리스마트폰적금이 세전 2.40%, 세후 2.03%로 13만1976원이 이자로 수령되며 광주은행 ‘쏠쏠한마이쿨적금’(2.30%, 1.95%, 12만6477원), 광주은행 ‘해피라이프여행스케치적금2’(2.20%, 1.86%, 12만978원) 순이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