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인수 유력후보자 '한화그룹' 막판 변심한 이유는?

윤동 기자입력 : 2019-04-19 20:32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위해 이번엔 후퇴

[사진=연합뉴스 제공]

롯데카드 인수전에서 가장 유력한 플레이어로 거론되던 한화그룹이 막판에 발을 뺐다. 롯데카드보다 한 발 늦게 매물로 나온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하기 위해서 롯데카드를 포기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 매각 본입찰에 하나금융지주,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했으나 한화그룹은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지금까지 한화그룹은 롯데카드 인수전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자 중 하나로 거론돼 왔다. 한화그룹은 올 초 롯데카드가 매물로 나왔다는 소식에 그룹의 금융계열사를 총괄하는 한화생명을 구축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인수를 준비해 왔다. 또 지난 2월 롯데카드 예비입찰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동안의 준비에도 불구하고 한화그룹이 마지막에서 롯데카드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은 것은 한 발 늦게 매물로 나온 아시아나항공과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 등은 최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아시아나항공의 조속한 매각을 약속했다.

한화그룹은 주력인 방산 산업이 항공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잠재적 인수 후보로 꼽히고 있다. 문제는 롯데카드와 아시아나항공 양 쪽을 동시에 인수하기에는 힘이 부칠 수 있다는 점이다.

IB업계에서는 최소 롯데카드를 인수하기 위해 1조원, 아시아나항공 인수에는 2조원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그룹이라도 사실상 둘 다 품에 안기는 어렵다.

다만 IB업계 일각에서는 한화그룹이 무조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뛰어들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은 롯데카드보다 인수 금액도 더 큰데다 턴어라운드까지 시간도 더 걸릴 것으로 예측되는 탓이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한화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의식해 롯데카드 인수를 포기한 것처럼 보인다"며 "다만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도 마지막에 발을 뺄 수도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