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에 남편 석방 촉구해달라”….전 닛산 회장 부인, 트럼프에게 호소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4-19 20:14
미국 시민권자인 캐럴 곤 "남편 장시간 심문 견디는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내 남편이 보석으로 풀려나도록 촉구해 주길 바란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 자동차 회장의 부인인 캐럴 곤은 미국 워싱턴 포스트 인터넷판 의견 코너에 실린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미국 시민권자인 그가 이달 초 일본 검찰에 재체포된 남편의 석방을 호소한 것이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 [사진=AP·연합뉴스]

그는 “남편은 변호사의 동석 없이 장시간 심문을 견디고 있다”며 “아베 총리에게 이 같은 부당함을 해결해 줄 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곤 전 회장이 재체포된 지난 4일 자신의 여권과 휴대전화도 압수당한 것에 대해서도 그는 “우리가 미국에서 누리는 많은 권리가 일본에서 존재하지 않아 무섭다”고 밝혔다.

곤 전 회장은 소득 축소 신고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19일 도쿄지검에 체포된 뒤 회장직에서 쫓겨났다.

곤 전 회장은 도쿄구치소에 구금됐다가 지난달 6일 10억 엔(약 100억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지만,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회사 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또다시 검찰에 체포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