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밀착 하는 美日…지켜만 보는 韓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20 05:00
미국과 일본이 올 상반기에만 최소 세 차례 정상 외교를 갖는 데에 반해, 한국은 소외되는 현상을 보이며 한·미·일 3각 공조가 보이지 않는다는 우려가 나온다.

올 상반기에만 미·일 정상이 4·5·6월 연속으로 세 번의 만남을 갖지만, 한·미·일 3각의 한 축을 맡은 한국만은 제외된 상황이다. 이에 미측이 강조한 3국간의 공조에서 한국의 입지가 줄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먼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22일부터 8일간의 해외 순방 일정 중에 미국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번째 정상회담을 갖는다. 

두 번째 미·일회담은 일본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다음 달 25~28일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일본을 국빈방문해 두 번째 미·일정상회담을 연다.

미국 백악관과 일본 정부는 19일아베 총리의 해외 순방과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소식을 공식화했다. 

이어서 세 번째 정상회담 역시 일본에서 열린다. 미·일 정상은 오는 6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 계기에 또 한 번 만나 관계 다지기에 들어갈 전망이다.

미·일은 정상급뿐 아닌 다양한 급과 분야를 통해 초밀착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양국은 이날 오전 워싱턴DC 미 국무부 청사에서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국방장관이 함께하는 안전보장협력위원회(2+2)를 열고 양국 간 외교·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의 미국 방문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미·일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이 정상회담의 의제 조율과 북핵 문제에 대한 공조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은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곧바로 양국 국방장관이 함께하는 '투 플러스 투'(2+2) 안전보장협의위원회(SCC)도 진행됐다. 이는 2017년 8월 이후 1년 8개월 만에 개최된 것이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일본과 미국은 정상 및 외교장관급을 포함한 모든 레벨에서 긴밀하게 정책을 협의해 왔다"며 이번 회담은 미·일 간의 공조 관계를 과시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또 최근 미국이 일본 방위성에 최신예 F-35 스텔스 전투기의 기밀 제공을 제안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 외교가에서는 한국이 외톨이가 되는 부분에 대한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미국 상원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는 한·미·일 3개국 간 협력과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결의안에는 북한 문제 해결을 비롯한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와 평화, 안정을 위해서는 한·미·일 세 나라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상원의 입장이 담겼다. 


2018년 6월 7일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공동 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