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銀, 올 하반기부터 알뜰폰 판매 나선다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4-18 12:07
MVNO사업을 통해 금융과 통신 융합의 메기 역할 기대 금융위원회의 금융규제 샌드박스 도입으로 KB의 금융혁신 완성
KB국민은행이 올 하반기부터 알뜰폰 판매에 나선다.

18일 국민은행은 올해 하반기부터 금융과 통신이 융합된 혁신적인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7일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일명 금융규제 샌드박스) 시행에 따라 혁신금융서비스로 신청한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 기반 금융‧통신 융합 서비스’가 금융위원회 의결로 최종 선정됐기 때문이다.

국민은행은 별정통신사업자 신청 등의 절차를 거쳐 본격적인 서비스에 돌입한다. 올해 하반기부터 국민은행 고객들은 지점에서 이동통신서비스를 원스톱으로 가입하고, KB국민 요금제를 통해 KB금융과의 거래실적에 따라 통신요금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국민은행은 온·오프라인 영업망과 고객상담센터, KB스타 클럽과 연계한 서비스 차별화 등으로 기존 사업자의 한계를 보완하고, 계열사 상품거래 실적과 연계해 고객들의 통신요금 절감을 유도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금리 우대나 수수료 면제 등 금융 혜택에 KB만의 통신 혜택을 더하여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 국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 서비스를 향유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KB국민은행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