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기준금리 1.75% 동결… 시장 관심은 ‘경제성장률’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4-18 10:20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5개월 연속 동결했다. 시장의 관심은 이날 오후에 발표될 2019년 경제전망에 쏠리고 있다.

한국은행은 18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75%로 동결했다. 금통위는 지난해 11월 30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75%로 올린 뒤 이번까지 5개월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한 것이다.

이번 금리동결 결정은 경기하락에 대한 우려에도 가계부채 등 금융안정에 대한 경계감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간 시장에서는 경기둔화에 따른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에 발맞춰 한은이 기준금리를 하향 조정할 것이란 의견이 심심찮게 나온 바 있었다.

하지만 이주열 총재는 지난 1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취임 5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금이 기준금리 인하를 검토해야 할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금융안정 측면에서 보더라도 최근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금융불균형 위험에 대한 경계를 늦출 단계는 아니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앞서 국내 채권 전문가들은 4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만장일치로 동결될 것으로 전망해왔다.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금융 불균형 해소 목표와 부동산 규제 효과 모니터링, 경제지표 둔화 폭 축소 등을 동결 근거로 제시하며, 인하 기대를 일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KB증권도 지난 2월 금통위 의사록에서는 전반적으로 금통위원들의 경기에 대한 우려가 커졌으나, 여전히 가계부채 등 금융안정에 대한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기준금리가 동결되면서 시장에서는 이날 오후 12시에 발표가 예정된 경제전망 발표를 주목하고 있다. 현재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현 수준인 2.6%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지나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IMF 경제전망에서 주요국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는 가운데 한국의 전망치는 그대로 유지했다”며 “중국의 경제지표 개선과 국내 추경 가능성 등으로 성장률 전망치를 굳이 낮출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허태오 삼성선물 연구원도 “추경이 IMF가 권고했던 9조원 보다 다소 낮은 수준으로 논의되는 상황에서 한은은 추경에 대한 기대와 효과를 살펴보겠다며 성장률 전망과 스탠스를 유지할 가능성 높다”면서 “전일 홍남기 부총리가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확장적 재정운용과 추경 편성을 통해 하방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 의지를 강조한 만큼 한은의 선제 대응 필요성은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반면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성장과 물가 전망치 하향이 불가피하다”면서 “추경 편성이 가시화된 만큼 경기 대응 타당성을 한은도 마련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