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노, '세월호 막말' 차명진에 "정신 차려"...누리꾼 "교수님 팩폭 감사합니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4-17 14:24
'세월호 막말' 논란에 휩싸인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학 동문들과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비판을 받고 채팅방을 퇴장했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페이스북을 통해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시했다.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동기 채팅방이었다.

이 편집인은 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의 대화 화면을 캡처해 올린 뒤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고 전했다. 이어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차 전 의원)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부연했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5주기 전날인 지난 15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겨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적었다.

이후 논란이 일자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더욱 커지자 한국당은 차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9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김 교수는 해당 채팅방에서 "차명진이 이 나쁜 xx야. 정신 언제 차릴래"라고 꾸짖었다.

그러자 차 전 의원이 채팅방을 퇴장했고, 이어 김 교수는 차 전 의원을 채팅방에 다시 초대해 "이 xx가 어딜 도망가"라고 재차 비난했다.

이에 차 전 의원은 또 다시 채팅방을 나갔다.

이에 따라 김 교수는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아무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라고 남겼다. 그러자 또 다른 친구인 윤 모씨가 "예전부터 아웃이었다"고 첨언했다.

이 편집인의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교수님 팩폭(팩트 폭력) 감사합니다", "아침부터 한참 웃었다", "동기분들이 얼마나 쪽팔릴까?", "속이 시원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사진=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 페이스북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