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김정주, 디즈니에 매각 타진...10년전 무산된 '빅딜' 재현되나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4-17 08:31
김정주, 최근 디즈니 고위관계자와 만남....2008년에도 M&A 긍정 검토 언급

[사진=연합뉴스 ]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가 미국 월트디즈니사에 매각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트디즈니사는 김 대표가 매각 의사를 밝힌 올 초부터 꾸준히 유력 인수후보에 거론된 바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중앙일보는 17일 IB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정주 대표가 최근 디즈니 고위인사에 자신과 특수관계인 보유한 NXC지분 인수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NXC는 일본 증시에 상장돼 있는 넥슨재팬의 지주회사로 넥슨재팬의 지분 47.02%를 갖고 있다. 넥슨코리아는 넥슨재팬의 100% 자회사다.

디즈니는 최근  약 80조원에 21세기폭스 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는 등 콘텐츠 산업을 키우기 위한 공격적 M&A(인수합병)를 펼치고 있다. 매각가가 최대 15조원에 달하는 넥슨 빅딜의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이유다.

지난 2008년 김정주 대표는 "월트디즈니를 비롯한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넥슨에 꾸준히 관심을 보여왔다"고 언급했다. 월트디즈니는 '바람의나라', '마비노기' 등 넥슨이 보유한 IP(지식재산권)에 큰 관심을 보인것으로 알려졌었다. 당시 김 대표는 게임 캐릭터를 활용한 사업 시너지를 고려해 이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2월에 진행된 예비입찰 적격인수후보로는 넷마블, 카카오, 텐센트, MBK파트너스, 베인캐피탈 5곳이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본입찰은 당초 예상인 이달 중순을 넘길 것으로 예측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