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폭파하겠다"…KTX서 미스트 들고 난동부린 60대 체포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4-16 21:45
KTX 열차 안에서 기차를 폭파하겠다며 난동을 부린 60대가 16일 경찰에 붙잡혔다.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포항역 도착을 3분 앞둔 서울발 KTX 열차 안에서 A(61) 씨가 분무기에 든 액체를 승객에게 뿌리고 라이터를 꺼내 "열차를 폭파하겠다"고 외쳤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50여명을 포항역에 보내 A 씨를 붙잡았다.

동대구역에서 탄 A 씨는 체포 당시 정신치료 약을 갖고 있었다. A 씨가 승객에게 뿌린 분무기 속 액체는 수분 보충용 화장품으로 나타났다.
 

포항역 [연합]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