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사 안하냐" 직원에게 폭언·폭행 일삼은 교총 임원…처벌은 뒷전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4-16 09:34
교총, 내부 폭행사건 열흘째 쉬쉬...사무총장 1차 진술에만 집착 교총 대의원회의로 회장도 출근…회장은 '비상근'이라며 보고도 안 해
우리나라 최고 교육집단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에서 내부 폭행을 덮으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더구나 폭행 당사자인 국장급 임원은 사고 열흘이 지난 시점에도 어떤 징계도 받지 않은 상황이다. 피해자에게 사과나 별도의 접촉조차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총 국장급 임원은 지난 6일 서초구 우면동 소재 교총회관 3층 사무실에서 자신에게 인사를 안 했다는 이유로 부하 직원에게 5분간 고성, 욕설, 폭력행위를 가했다.

폭행을 당한 직원은 현재 병가를 신청하고 전치 2주 진단을 받아 치료중이다. 정신과 치료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이 발생한 지난 6일은 교총 대의원회의가 열린 날이다. 대의원회의는 회장뿐만 아니라 교총 직원들에게 연중 큰 행사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럼에도 폭행사건은 회장까지 보고가 되지 않았다. 회장이 '비상근' 직원이라는 이유라는 게 교총 관계자의 입장이다.

폭행 직후 사고 처리도 미흡했다. 피해 당사자는 폭행으로 인한 통증을 호소하며 병가를 요청했는데 교총 내부에서는 이를 묵살했다. 오히려 피해 직원이 병가를 내려 하자 7일 이상이면 진단서를 첨부해야 한다는 법적 조항이 부담스럽다는 이유로 6일짜리 병가를 내도록 권유한 사실도 드러났다. 현재 교총 사무총장은 피해 직원을 '무단결근'으로 규정하고 있다.

정동섭 교총 사무총장은 “폭행을 당한 직원은 현재(15일)까지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며 “출근하면 양측 이야기를 다 들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교총 측이 피해 직원이 요청한 병가를 처리하지 않고 결근으로 인식하고 있는 대목이다.

또 교총에서는 사고 직후 폭언, 폭행 장면을 목격한 직원 7~8명을 불러 모았다. 사고 확산을 은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사무총장 역시 취재가 시작되자 “어떻게 알았냐”는 질문만 할 뿐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해당 직원이 출근해야···”라는 대답만 되풀이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교총회관을 방문,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 등 관계자들과 정책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폭행 사건이 일어난 지 열흘이 지나고도 여전히 피해자 일차 진술만 기다리고 있다는 교총 입장은 적극적으로 사건 해결에 나서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판 소지가 다분하다.

게다가 피해자가 직접 피해사실을 소명해야 추후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는 해명은 사태 해결을 피해자에게 미루는 것으로도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폭행 사건이 발생한 6일에는 교총 대의원회가 열렸으며 행사는 오후 3시 30분경 종료됐다. 하윤수 교총 대의원회 의장 겸 교총 회장은 오는 6월 교총회장 선거 재출마를 앞두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